17일 방송된 KBS 1TV ‘아침마당’ ‘에 ‘택배 가수’로 유명한 택배 대리점장 윤성이 추석 명절의 고충을 이야기하며 본인의 노래인 <택배의 하루>를 열창하였다.

김재원 아나운서 “힘드실 때마다 노래로 푸시는 건가요?”

윤성 “그렇습니다. 최초의 택배 가수입니다. 택배 하는 제 얘기를 노래로 썼습니다”

싱어송라이터 윤성은 2집 <택배의 하루>로 ‘택배 가수’로 불리우며 현재 BTN라디오 고정출연 중이며 사단법인 한국싱어송라이터협회 경기북부지부장이기도 하다. 왕성한 음악활동을 하면서도 CJ대한통운 파주제일대리점 대표이사로 근무하며 최근 인천대학교 동북아물류대학원 물류경영학과 석사를 졸업하는 열정적인 삶을 살고 있다

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