7월 27일, 한국 싱어송라이터 릴레이 페스티발 <명가의 품격> 신현대의 공연에 블루코드 박현식이 최완규, 서동희와 호흡을 맞춰 춘천과 강원도를 사랑하는 노래 <내 사랑 강원도>, <니 곁에> 등을 부르고 있다.


한편 6월 8일부터 7월 27일 까지 매주 금요일에 김목경, 이치현, 백영규, 추가열, 양하영, 소리새, 하남석 그리고 마지막 피날레로 신현대의 공연이 차례로 펼쳐졌다.
매 공연마다 객석을 가득 채운 관객들은 오랜만에 만나는 명품콘서트 ‘명가의 품격’에 아낌없는 박수와 호응을 보내며 벌써 시즌 2를 기대하게 하고 있다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