윤성과 유애포, ‘명가의 품격’에서 환상의 팀웍 공연 선보여

한국 싱어송라이터 페스티발 ‘명가의 품격’ 첫 주자인 ‘김목경’ 공연에서 싱어송라이터 윤성이 자신의 대표곡 <흔한 사랑>을, 유애포는 <아리랑러브>를  열창하고 있다.
윤성과  유애포는 이전부터 ‘음:싸’(음악으로 싸운다) 공연을 함께 해 온 환상의 팀웍이 돋보이는 공연을 선보였다.